과메기의 계절


어느듯 과메기의 계절이 다가 왔습니다. 
지난 해 부터 명품 과메기를 판매하려고 준비했습니다.
처음엔 다 그렇듯이... 사업은 아무나 하는게 아니라는 말이 실감이 납니다.
맹모삼천지교란 말처럼.. 
사업을 시작하기도 전에 자리를 두번이나 옮겨야 하는  과정이 무척 길게나 느껴지는 한해였습니다. 꼭 제대로 된 과메기를 만들어 보겠다는 굳은 의지만으로 한걸음 한걸음 나아갑니다.
야채를 담고 조카의 도움으로 사진가를 모시고 집에서 찍었는데 사진기술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생선 접시에 원목을 깔았습니다.
차원이 다른 과메기- '사오리'의 로고와 도메인을 박았습니다.
사오리는 영덕수산시장의 고유 브랜드이며 우리의 옛말로 '발돋움'을 의미합니다.
나무중에서 피톤치드가 가장 풍부한 편백나무를 슬라이스 해서..
얹어 보니 깔끔하게 느껴집니다.
피톤치드는 항균, 항산화 작용이 풍부하다는 사실 아시죠?
생선 포장재에 관한 제조방법으로 특허를 출원중인 내용입니다.
생선의 비린내를 없애기 위해 횟집에서 깔아주던 우수이다 개념입니다.

과메기 판매용으로는 백화점에서나 선을 보여야 할 고급스러움이 부담이 되어..
도자기 접시는 그냥 마음속에 고이 접어 두렵니다.
그래서 일반 발포용 접시에 담아 판매 할 계획입니다.

과메기는 손발이 시린 한겨울에 만들어야 제맛이 나는 이유는 과메기에 포함된 불포화지방산이 저온에서 건조되어야 산화 산패가 억제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장인정신이 있는 분들은 11월에는 웬만한 주문이 있어도
기다려 달라고 고객들에게 만류합니다. 날씨가 되지 않습니더~ 조금만 기다려 주이소~~

등푸른 생선에 포함된 불포화 지방산!
이건 직접 섭취가 불가능하기에 식품을 통하여 간접섭취만 가능하다네요.
요즘처럼 찬기운이 옷깃을 여밀 때... 과메기를 드셔 보시죠~
안주나 간식 치고는 결코 비싼 가격이 아니라서 그런지..
올해같은 불경기에도 과메기는 여전히 주문이 쇄도하고 있다고 합니다.


역시 과메기는 물미역, 쌈 배추, 김, 쪽파, 마늘, 풋고추가 좋습니다.
미역은 미끈 미끈한 씹힘성이 과메기와 어울어져 즐거움을 더 해주고..
야채들은 시너지 효과를 줍니다.
회초장도 좋지만 삼겹살 먹듯이~
쌈장에 참기름 약간 치고 야채 다져 양념쌈장에 드셔도 한맛 느낍니다.
이러다 보니 은근히 과메기와 소주 한잔 생각이 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sy-apple.tistory.com BlogIcon 아리모 2008.12.01 08:4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어제 과수원 일을 하고
    남편 신랑 친구가 근무하는
    류승수산 과메기를 얻어다
    배추, 파 마늘, 생미역, 풋고추, 김을 셋팅하고
    초장 찍어 먹었는데

    역시 겨울엔 과메기가 그만이더군요.
    사오리님의 과메기도 먹어보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saory.tistory.com BlogIcon saory 2008.12.02 11:34 신고 수정/삭제

      올해에는 준비때문에 생산이 늦어지고 있네요. 판매가 되면 사오리 홈페이지(www.saory.kr)에서 올려 드리겠습니다^^

대기 오염

영덕수산시장/상식 2008.11.29 22:09

★ 대기오염
대기오염의 원인은 공장의 가동, 운수교통의 활동, 일반 가정의 연료소비 등 사람들의 생활이나 활동에 따라 생기는 인위적인 것과 화산의 분연(噴煙)이나 사진(砂塵, 모래먼지) 등의 자연적인 것으로 나뉜다. 인위적인 오염물질은 연료의 연소, 가열용융·소성 등의 열처리, 원자력을 이용한 핵에너지의 발생, 화학반응 및 물리적 공정 및 자동차·항공기 등의 이동오염원에서 발생되고 배출된다. 가장 주된 원인은 연료의 연소 시 발생하는 여러 오염물질들에 의한 것이다. 이 중 일산화탄소와 이산화질소, 아황산가스, 탄화수소 등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다. 특히 이산화황(SO2)의 경우 다른 대기오염물질과 반응하여 추가적인 2차 오염물질을 만들어내므로 특히 중요하다.

발생원 및 대기오염물질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대기오염물질에는 브롬, 바나듐, 망간, 철, 아연, 셀렌, 인, 카드뮴, 납, 크롬, 수은, 염소, 페놀 등의 화합물 및 입자상물질, 일산화탄소, 암모니아, 질소화합물, 황산화물, 황화수소, 황화메틸, 이황화탄소, 탄화수소, 석면, 염화비닐, 다이옥신, 휘발성 유기화합물을 비롯한 46가지의 물질이 포함된다. 특정 대기유해물질에는 시안화수소 불소화물, 석면, 염화비닐, 다이옥신 및 크롬, 비소, 수은, 구리, 염소, 니켈 페놀의 화합물을 포함한 16가지의 물질이 해당된다.
 

★ 황사
주로 중국 북부나 몽골의 건조·황토지대에서 바람에 날려 올라간 미세한 모래 먼지가 대기 중에 퍼져서 하늘을 덮었다가 서서히 강하하는 현상 또는 강하하는 흙먼지를 말합니다. 3~5월에 많이 발생하며 때로는 상공의 강한 서풍을 타고 한국을 거쳐 일본·태평양·북아메리카까지 날아갑니다.

-출처: 네이버 백과사전-

설정

트랙백

댓글

지구 온난화

영덕수산시장/상식 2008.11.29 22:06
 

★ 지구 온난화

온난화 현상 자체는 과거에도 있었으나, 여기서는 주로 19세기 후반부터 관측되고 있는 온난화를 가리킨다. 이러한 현대 온난화의 원인은 온실가스의 증가에 있다고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산업 발달에 따라 석유와 석탄 같은 화석연료를 사용하고 농업 발전을 통해 숲이 파괴되면서 온실효과의 영향이 커졌다고 본다. 현재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패널(IPCC)에서 인정한 견해는 19세기 후반 이후 지구의 연평균기온이 0.6도 정도 상승했다는 것이며, 20세기 전반까지는 자연 활동이 온난화를 유발했지만 20세기 후반부터는 인류의 활동이 온난화를 유발했다는 것이다. IPCC의 연구에 따르면 1990년부터 2100년까지는 지구의 기온이 1.4도에서 5.8도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으며 이에 따른 해수면 상승과 강수량 변화가 예측된다. 또한 그 결과로 홍수나 가뭄, 각종 기상이변이 늘어나고 규모도 커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온난화 현상의 경과

온난화는 1972년 로마클럽 보고서에서 처음 공식적으로 지적되었다. 이후 1985년 세계기상기구(WMO)와 국제연합환경계획(UNEP)이 이산화탄소가 온난화의 주범임을 공식으로 선언하였다. 1988년에는 IPCC가 구성되어 기후 변화에 관한 조사와 연구를 행하고 있다. 1988년 미국항공우주국(NASA)에서 미국 의회에 지구온난화에 대한 발언을 한 것을 계기로 일반인에게도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지구의 연평균기온은 원래 400년에서 500년 정도를 주기로 약 1.5도 정도의 범위에서 계속 변화한다. 15세기에서 19세기까지는 비교적 기온이 낮은 시기였으며 20세기에 들어와서는 기온이 오르고 있어서, 어떤 면에서는 기온 상승이 자연스러운 현상일 수도 있다. 하지만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 양은 1800년대에는 280ppm이었으나 1958년에는 315ppm, 2000년에는 367ppm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다른 온실기체도 증가하고 있다.  따라서 현재의 연평균기온 상승은 이러한 온실기체 증가와 관련이 있다고 추측할 수 있다.

온난화 현상의 원인

온실효과를 일으키는 온실기체가 온난화 현상의 가장 중요한 원인으로 꼽힌다. 온실기체로는 이산화탄소가 가장 대표적이며 인류의 산업화와 함께 그 양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외에도 메탄, 수증기가 대표적인 온실기체다. 특히 현대에 사용하기 시작한 프레온가스는 한 분자당 온실효과를 가장 크게 일으킨다. 또한 인류가 숲을 파괴하거나 환경오염 때문에 산호초가 줄어드는 것에 의해서 온난화 현상이 심해진다는 가설도 있다. 나무나 산호가 줄어듦으로써 공기 중에 있는 이산화탄소를 자연계가 흡수하지 못해서 이산화탄소의 양이 계속 증가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가설 이외에도 태양 방사선이 온도 상승에 영향을 준다거나, 오존층이 감소하는 것이 영향을 준다거나 하는 가설이 있지만 온실효과 이외에는 뚜렷한 과학적 합의점이 존재하지 않는 상태이다.

온난화 현상의 결과

지구의 연평균기온이 계속 올라감으로써 땅이나 바다에 들어 있는 각종 기체가 대기 중에 더욱 많이 흘러나올 것으로 예측된다. 이러한 피드백 효과는 온난화를 더욱 빠르게 진행시킬 것이다. 온난화에 의해 대기 중의 수증기량이 증가하면서 평균강수량이 증가할 것이고 이는 홍수나 가뭄으로 이어질 수 있다. 가장 큰 문제는 해수면이 상승하는 것으로, 기온 상승에 따라 빙하가 녹으면서 이 현상이 일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2000년 7월 NASA는 지구온난화로 그린란드의 빙하가 녹아내려 지난 100년 동안 해수면이 약 23cm 상승하였다고 발표하였다. 그린란드의 빙하 두께는 매년 2m씩 얇아지고 있으며 이 때문에 1년에 500억 톤 이상의 물이 바다로 흘러 해수면이 0.13mm씩 상승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해수면 상승은 섬이나 해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에 영향을 미칠 것이며 특히 해안에 가까운 도시에는 대단히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또한 생태계에도 큰 변화가 올 것으로 예측된다. 

-출처: 네이버 백과사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