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물회 이야기

 영덕 물회란 어부들이 먼 바다에 나가 고된 뱃일 중에서도 잠시 허기를 달래기 위해 고추장이나 된장을 푼 칼칼하고 투박한 물에 갓 잡은 물가자미나 잡어 등을 뼈째 잘게 썰어 넣고 국물과 함께 후루룩 마시면서 즐기던 토속 음식이며 전통 문화였다.
찬바람이 불어도 얼얼하고 칼칼한 장물 한 사발과 생선회 몇 마리로 허기를 달랠 수 있었고 바다의 고된 일상과 숙취로 인한 쓰린 속도 가뿐하게 달랠 수 있었던 어부들의 영양 간식이었다.

그 시절, 오랜 숙성과 발효가 만들어낸 고추장의 감칠맛에 찬물이 섞이면서 육수가 되고 구수하고 담백한 자연산 생선회와 어우러지는 맛의 상승효과는 그 시절 어부들의 입맛을 돋우기에 충분했으리라!

이렇게 어부들이나 즐겨 먹던 토속음식이 현대인에게 색다른 맛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이제는 동해안의 어디를 가던 물회는 4계절 대중 음식으로 정착되었고 특히 무더운 여름날 시원하고 칼칼함에 새콤달콤한 맛이 가미되어 시원하게 속 풀이가 되고 더위를 잊게 해주는 독특한 매력 때문에 ‘영덕 물회’는 대도시 횟집의 여름 메뉴에서도 흔히 만날 수 있는 브랜드로 성장하였다.

영덕 물회는 계절에 따라 자연산인 물가자미, 오징어, 청어 등을 주재료로 사용하며 취향에 따라 전복, 해삼, 멍게 등 다양한 해산물을 넣기도 하는데 특히 물가자미(미주구리)는 4계절 꾸준하게 어획되기 때문에 기본으로 등장한다.

경상도 방언으로서 ‘미주구리’라고도 불리는 ‘물가자미’는 뼈가 연하고 물렁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이가 시원찮은 사람도 씹기에 아주 불편하지 않고 씹을수록 구수하고 담백한 맛과 칼슘, 영양까지 풍부하여 어린이나 노약자뿐만 아니라 남녀노소에게 그만이다.

‘물가자미’는 ‘영덕대게’와 함께 영덕군의 특산물로 지정되어 있으며 물가자미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하여 2007년부터 4~5월경에 물가자미 집산지 영덕 축산항 일원에서 ‘영덕물가자미 축제’가 전국적인 행사로 성황리에 열린다.

영덕에는 영덕대게를 비롯한 물가자미, 돌미역, 성게, 송이버섯, 복숭아, 황금 은어 등 산해진미(山海珍味)가 풍부하고 위대한 선현들을 닮아서 그런지 영덕 사람들의 기세는 튼튼하고 인심은 참으로 넉넉하다. 특히 영덕대게와 함께 물가자미를 즐기는 영덕 사람들은 ‘전라도에 홍어가 있다면 경상도엔 미주구리’라며 미주구리에 대한 자부심이 영덕대게에 버금간다고 말한다.

이곳 영덕은 700년을 이어온 나옹선사의 선(禪)의 정신, 목은 이색의 문향(文香)과 충절(忠節) 사상, 벽산 김도현 선생과 신돌석 장군의 항일(抗日) 정신이 잉태되었고 오늘까지도 불멸의 혼으로 후손들에게 전해지는 고장이기도 하다.
자연산 물가자미의 구수하고 담백한 그 맛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으리라!

이러한 칼슘이 많은 미주구리를 많이 먹고 뼈가 튼튼해서 그런지 신태용 감독, 박태하 코치, 김진규 선수, 김도균 감독 등의 걸출한 축구인들이 모두 영덕 출신이며 미주구리 집산지 축산항 초등학교 내 9명의 선수들이 ‘2009 한국줄넘기선수권대회’에 참가하여 전국에서 모인 150여명의 선수들과 당당히 경쟁한 결과 초등남자부 10개부분에서 금메달5개, 은메달2개, 동메달2개를 획득하여 개인전 우승, 단체전 준우승의 영예를 차지하였으며 런던에서 개최되는 2010 세계줄넘기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자격을 획득했을 정도로 골격과 체력이 튼튼하다.

미주구리는 단백질이 22% 정도로서 라이신이나 트레오닌, 글루타민산 등의 필수 아미노산이 많고 지질이 풍부하며 담백한 맛이 특이해서 영덕 지방의 대소사 음식에 4계절 단골 메뉴다. 영덕 해안을 따라 이어지는 마을과 마을들 사이에는 여름철만 빼고 미주구리가 빨래처럼 줄줄이 해풍에 몸을 말린다.

미주구리는 썰어서는 횟감으로, 생물로는 찜이나 찌개로, 말려서는 구이나 조림으로, 썰어 갖은 양념으로 숙성 발효시키면 가자미 식혜가 되는 그야말로 만능요리의 재료가 된다. 

꾸덕하게 말린 미주구리는 간장 등 간단한 양념으로 요리하면 맛좋은 조림이 되고 생물 미주구리는 무와 간단한 양념으로 찜이나 찌게를 하면 달착지근하고 담백한 맛이 놀랍다. 미주구리 회는 얼듯 말듯 냉장한 횟감은 식감이 아삭하다. 자망에서 건지면 곧 죽는 성질 급한 놈이지만, 약간 숙성하면 오히려 제 맛을 낸다.

옛날 자연산 고기가 흔해서 천대 받았던 미주구리가 요즘에 와서 서울을 비롯한 대도시의 물회 전문점과 체인점, 뷔폐 식당의 재료로 쓰이면서 자연산인 미주구리의 인기는 날로 상승하고 있다.

아직도 전통 물회를 고집하는 식당 중에는 뼈째 썬 물가자미 회와 가늘게 채로 썬 야채, 과일에 고추장, 설탕을 그릇에 비빈 후 그 위에 냉수를 자작하게 붓고 말아서 먹는 방식을 권하는 곳들이 있지만 근래에는 소비자의 편의를 위하여 횟감에 물회 육수를 바로 부어서 먹는 방식으로 추세가 변하고 있다.

물가자미의 중간 뼈(중골)를 100% 발라낸 순살 물가자미회로서 뼈를 싫어하는 현대인의 입맛에 맞추어 노약자나 어린이가 먹어도 부담이 없을 정도로 부드럽고 광어나 숭어 같은 순살 생선처럼 퍼석하지 않으며 몸 전체에 분포된 가느다란 뼈들이 주는 아삭한 식감으로 치아가 약한 사람까지도 고려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또한, 물회 육수도 편의와 미각을 중시하는 고객의 시대적 욕구에 부응하여 물회 뿐만 아니라 국수나 모든 음식과도 잘 어울리고 감칠맛이 나도록 만들어 후덥지근한 여름에는 새콤달콤함으로 식욕을 돋우고, 추운 겨울이면 칼칼하고 담백함으로 추위를 잊도록 천연 조미료와 과일, 야채, 천연 암반수 등을 끓이지 않고 숙성하여 감칠맛을 살리고 송이버섯을 첨가하여 소비자의 건강과 미각을 고려하는 추세로 고급화 되고 있다.

영덕의 전통문화인 ‘영덕 물회‘와 ’영덕 막회‘로서 식당 창업이나 메뉴 개발, 또는 단체 회식, 개인 구매를 경험 하는 것은 700년 전통의 나옹 왕사와 목은 이색의 숭고한 업적과 사상, 김도현 선생과 신돌석 장군의 3.1 정신이 깃든 영덕의 소중한 전통 문화를 발돋움의 혼이 담긴 장인 정신으로 길이 계승하는 것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